대림산업 압수수색

대림산업 전현직 임직원들이 하청업체로부터 청탁과 함께

금품을 받은 정황이 포착돼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수송동 대림산업 본사와

대림산업이 운영하는 청진동 D타워를 압수수색하고

회사 감사·징계·인사자료와 임직원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다이어리 등을 확보했다.

경찰은 지난 2011년부터 2014년까지 대림산업 전현직 임직원들이 하청업체로부터

토목 공사 추가 수주와 공사비 허위 증액 등 부정 청탁과 함께

수억원을 받은 정황을 포착해 올해 9월 말부터 수사해왔다.

검찰수사

항상있는 건축업계에 있는 비일비재한 일이기도 합니다.

대기업의 갑질이라고 하면 바로 이런게 아닌가

생각도 해보게 됩니다.

 

하청업체와 수주 문제로 인한 일은 건축업계 뿐 아니라..

우리나라 공사 공기업에도 흔하게 일어나는 일이기도 합니다.

대가성 금품 수수관련 나쁜 관행이 언제쯤 사라질수 있을까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